:::::★ 모 래 성 ★:::::
   

 
 
   

▶▷▶  (구)자 유 게 시 판  ◀◁◀ 


이 름
santana 2005-01-12 13:39:49
제 목 눈에 보이는게 다가 아니라네

♧눈에 보이는게 다가 아니라네♧

두 천사가 여행을 하다가 어느 부자집에서 하룻밤을 보내게 되었다. 그 집 사람들은 거만하여 저택에 있는 객실 대신 차가운 지하실의 비좁은 공간을 내주었다. 딱딱한 마룻바닥에 누워 잠자리에 들 무렵 늙은 천사가 벽에 구멍이 난 것을 발견하고는 그 구멍을 메워 주었다. 젊은 천사가 그 이유를 묻자 그는 이렇게 대답했다. "눈에 보이는게 다가 아니라네." 그 다음날 밤 두천사는 아주 가난한 집에 머물게 되었는데 농부인 그 집의 남편과 아내는 그들을 아주 따뜻이 맞아주었다. 있는 거라곤 얼마 되지도 않는 음식을 나누었을 뿐 아니라 자신들의 침대를 내주어 편히 잠잘 수 있도록 배려를 아끼지 않았다. 다음날 아침 날이 밝았다. 그런데 농부 내외가 눈물을 짓고 있는 것이 아닌가? 그들이 우유를 짜서 생계를 유지 할 수 있었던 유일한 소득원인 하나밖에 없는 암소가 들판에 죽어 있는 것이었다. 젊은 천사는 화가 나서 늙은 천사에게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나게 내버려둘 수 있느냐고. 부잣집 사람들은 모든 걸 가졌는데도 도와 주었으면서 궁핍한 살림에도 자신들이 가진 바 모든것을 나누려했던 이들의 귀중한 암소를 어떻게 죽게 놔 둘수 있느냐고 따졌다. 그러자 늙은 천사가 대답했다. "눈에 보이는게 다가 아니라네. 우리가 그 저택 지하실에서 잘 때 난 벽 속에 금덩이가 있는 것을 발견했지. 그 집 주인은 탐욕으로 가득차 있어서 자신의 부를 나누려 하지 않았기 때문에 나는 벽에 난 구멍을 봉해서 그가 금을 찾지 못하게 한 것일세. 어젯밤 우리가 농부의 침대에서 잘 때는 죽음의 천사가 그의 아내를 데려 가려고 왔었네. 그래서 대신 암소를 데려 가라고 했지. 눈에 보이는게 다가 아니라네.

※글이 너무 맘에 들어 옮겨왔습니다
No. C 이름
제목
날짜 조회
공지 santana
 제로보드 게시판에 글 올리실때 도움이 되었으면 합...
2004/04/28 1174
655 강수현
 울님들 모두............ 꼭!!
2005/02/03 2128
654 santana
 사랑에 관한 99가지 낙서
2005/01/15 2734
653 danbi
 고운글도 고운 영상도
2005/01/15 2213
652 santana
 사랑의 힘이 `수렁에 빠진 전 남편 구했다'
2005/01/14 2475
santana
 눈에 보이는게 다가 아니라네
2005/01/12 2174
650 danbi
 차한잔에 추억을 타서 [2]
2005/01/12 905
649 danbi
 겨울여행 [2]
2005/01/11 825
648 백솔이
 사랑이란/백솔이
2005/01/11 771
647 santana
 공중전화 공짜로 사용하는 법!!!
2005/01/10 1038
646 danbi
 향기로운 마음
2005/01/10 772
645 suny
 장미꽃송이 숫자의 의미...
2005/01/08 1021
644 danbi
 보고픈 님
2005/01/08 736
643 danbi
 마음으로 하는 일곱 가지 보시
2005/01/07 951
642 santana
 음악 저작권볍 시행
2005/01/06 873
641 suny
 행복이란?
2005/01/06 758
640 santana
 신용불량자가 170억대 돈방석에
2005/01/05 1057
639 danbi
 사랑이 있다는 것이
2005/01/05 806
638 danbi
 아픔 없이 보낼 수만 있으면
2005/01/04 810
637 백솔이
 겨울 바다/백솔이
2005/01/04 1456
1 [2][3][4][5][6][7][8][9][10]..[33] 다음》
Copyright 1999-2019 Zeroboard / skin by 신의키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