:::::★ 모 래 성 ★:::::
   

 
 
   
 

▶▷▶  시 와   음악  ◀◁◀ 

제목: 사랑의 나무는
이름: 썬파워 * http://hckimbk.com.ne.kr


등록일: 2009-05-18 16:22
조회수: 817
링크: http://hckimbk.com.ne.kr




          
          
          
          사랑의 나무는
          
          
          아무래도 나는
          누구를 사랑한다 하면서도
          결국은 이렇듯 나 자신만 챙겼음을 
          다시 알았을 때 나는 참 외롭다.
          많은 이유로 아프고 괴로워하는
          많은 사람들 곁을 몸으로 뿐 아니라
          마음으로 비켜 가는 나 자신을
          다시 발견했을 때 나는 참 부끄럽다.
          '아무래도 나는 가망이 없구나'
          한숨 쉬며 다시는 시를 쓰지 않겠다는 
          슬픈 결심을 해본다.지키지 못할- - - 
          
            이해인<꽃삽>중에서 
          
          
          항상 마음 뿐이지 실천하지 못하는 사랑 
          아마 공감하지 않을 분이 없을 것입니다.
          그런데 마음의 정원에 있는 사랑의 나무는 
          꽃이 핀 대로 열매가 다 열려도 안 되며 
          열매가 하나도 안 열려도 역시 문제 입니다.
          사랑이란 인사하는 작은 것부터 실천 할 때
          차츰 더 큰 사랑의 열매들이 열릴 것입니다. 
          
          
          


Sunpower House - 음악저작권침해검토필 -

  -목록보기  
의견(코멘트)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. 이유: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
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
172 그대와 나
썬파워
2009-07-29 785
171 능소화 그리고 그리움
청하
2009-06-26 836
사랑의 나무는
썬파워
2009-05-18 817
169 독백
썬파워
2009-04-18 752
168 봄을 위하여
청하
2009-03-21 790
167 달과 나무
청하
2009-03-12 611
166 모아둔 여정(餘情)
청하
2009-03-06 646
165 월포리 장터에 묻어둔 그리움  1
청하
2009-02-25 915
164 봄, 지금 오는 중
청하
2009-02-21 632
163 가끔씩 그대도 내가 그리운가요?/김현태
santana
2007-03-01 1728
162 후 렴/강현국
santana
2007-02-19 1244
161 그리움은 돌아갈 자리가 없다 /천양희
santana
2006-10-27 1577
160 어디론가 떠나고 싶습니다/용혜원
santana
2006-10-10 1566
159 내가 나의 감옥이다/유안진
santana
2006-09-23 1452
158 가 을/유안진
santana
2006-09-06 1430
-목록보기  -다음페이지  
1   2   3   4   5   6   7   8   9   10  .. 12   [다음 10개]
       
Copyright 1999-2019 Zeroboard / skin by DQ'Style