:::::★ 모 래 성 ★:::::
   

 
 
   
 

▶▷▶  시 와   음악  ◀◁◀ 

제목: 달과 나무
이름: 청하 * http://www.woorilife.pe.kr


등록일: 2009-03-12 16:07
조회수: 614


달과 나무

청하 권대욱

하늘이 푸짐하게 장막을 친 날
마음 한 자락 놓아버리면
허망스러움 잠긴 골짜기
여울에 일렁이는 창천(蒼天)

익어가는 눈빛이 파랗게 보이고
은행 알 익어가듯
덩그러니 싯누런 상현달

끝 가지에 걸렸던 허술한 미소일까
여전히 바싹 마른 가지에 걸려
포만 겨운 물가에서
여민 달그림자

숨길마저 얼어버린 밤
파르라니 쌓였던 잔설을 밟았더니
발걸음 아랫녘에 펼쳐진 오만스러움

오지랖 넓게 한껏 머금었을 샛별
여태 남은 세상의 슬픔
지나버린 한 조각의 그리움

미련 담은 탐욕의 끄나풀도
여명에는 헐벗은 가지에 걸려있다.
  -목록보기  
의견(코멘트)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. 이유: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
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
172 그대와 나
썬파워
2009-07-29 789
171 능소화 그리고 그리움
청하
2009-06-26 839
170 사랑의 나무는
썬파워
2009-05-18 822
169 독백
썬파워
2009-04-18 757
168 봄을 위하여
청하
2009-03-21 794
달과 나무
청하
2009-03-12 614
166 모아둔 여정(餘情)
청하
2009-03-06 650
165 월포리 장터에 묻어둔 그리움  1
청하
2009-02-25 919
164 봄, 지금 오는 중
청하
2009-02-21 635
163 가끔씩 그대도 내가 그리운가요?/김현태
santana
2007-03-01 1730
162 후 렴/강현국
santana
2007-02-19 1245
161 그리움은 돌아갈 자리가 없다 /천양희
santana
2006-10-27 1579
160 어디론가 떠나고 싶습니다/용혜원
santana
2006-10-10 1572
159 내가 나의 감옥이다/유안진
santana
2006-09-23 1456
158 가 을/유안진
santana
2006-09-06 1433
-목록보기  -다음페이지  
1   2   3   4   5   6   7   8   9   10  .. 12   [다음 10개]
       
Copyright 1999-2019 Zeroboard / skin by DQ'Style